11.17 토요일 덕성여대 덕성 아트홀에서 항일 음악회 '우리가 함께 불러야할 노래' 공연이 있었습니다.

안치환님은 마지막 순서로 나오셔서 노래해 주셨습니다.

[광야에서],아리랑 연주도 잠깐,,,이어서 [희망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몇소절 관객들에게 가르쳐주셔서 같이 부르신 [압록강 행진곡]

[해방가], [철망앞에서] 까지~두세곡 부르시려나 했는데 여섯곡 불러 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독립군가들을 부르실때 MR없이 기타 연주로만 부르시니 안치환님 목소리의 매력 그대로 느낄수있어 참 좋았어요.

그중 관객들에게 한소절 한소절 가르쳐 주면서 부르신 압록강 행진곡 부르시는 동영상 올려 봅니다.

가사가 참 살벌하지요? 다듬어 지지않은 날것 그대로의 가사,,

나라를 잃은 민족,,게다가 일본과 직접 맞서 싸우는 독립군들의 심정은 더했겠지요?

독립군들이 많이 활동했던 만주벌판,,, 지리적으로 북한과 가깝지요.

분단이 되고 서로 왕래가 없으면서 언어 표현도 많이 달라졌는데, 북한 언어에는 많이 남아있구나 싶었습니다.

요즘 우리 정서에는 생경하게 들리지만 함께 배워 불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5 울아들이 그린 안치환님 그림을 올려봅니다. [4] file 지훈어미 2018.08.07 996
144 세월이 흘러 우리 모습 변해도... 나소금인형 2018.05.12 983
143 감사합니다. 아저씨^^ [2] 키키 2019.04.22 979
142 4.21.Again학전-앵콜곡<너를 사랑한 이유/13년만의 고백> [1] 노라 2019.04.23 978
141 2018 항일 음악회 2018.11.17.19시30분// 2018.11.20.19시30분 [2] 아름다운날들 2018.11.15 961
140 익산 문화예술의 전당/안치환님 목소리와 만난 가시나무 새 [2] file 아름다운날들 2019.08.31 938
139 11.2 장수 시노래/희망을 만드는 사람 [5] file 아름다운날들 2017.11.04 917
138 초복~무더운 날입니다.. [4] file 지구다음 2018.07.17 904
137 연말 공연... [2] 나소금인형 2018.11.19 887
» 11.17 덕성 아트홀 항일 음악회/같이 불러보는 압록강 행진곡 [2] 아름다운날들 2018.11.23 884
135 전주교대 배움과 수업의 한마당/바람의 영혼 file 아름다운날들 2019.10.13 857
134 봄..학전 공연 파란하늘 2019.04.22 845
133 10.20 군산/가을 은행나무 아래서/오래 기억될 가을날의 추억~~~~ [6]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21 828
132 멋진 포스로 청중을 휘어잡은 안치환님/ 12.31 임진각 제야 행사 [4] 아름다운날들 2019.01.02 796
131 평화 콘서트에서~ [3] 파란하늘 2017.12.25 756
130 4월 동백/안치환과 자유/4.7광화문 4.3 70주년 국민 문화제 [2] 아름다운날들 2018.04.09 753
129 10.18 충주 시노래 콘서트/ 스산한 가을날 멋진 위로의 노래들 [4] file 아름다운날들 2017.10.21 750
128 학전 공연... 편지 2019.04.24 745
127 12.8국립박물관 극장 용,대장경 서창악/마음을 다독이는 노래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2.09 735
126 제주4.3 70주년 뮤직토크콘서트 [1] file 지구다음 2018.03.15 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