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7 토요일 덕성여대 덕성 아트홀에서 항일 음악회 '우리가 함께 불러야할 노래' 공연이 있었습니다.

안치환님은 마지막 순서로 나오셔서 노래해 주셨습니다.

[광야에서],아리랑 연주도 잠깐,,,이어서 [희망가]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몇소절 관객들에게 가르쳐주셔서 같이 부르신 [압록강 행진곡]

[해방가], [철망앞에서] 까지~두세곡 부르시려나 했는데 여섯곡 불러 주셔서 참 감사했습니다.

독립군가들을 부르실때 MR없이 기타 연주로만 부르시니 안치환님 목소리의 매력 그대로 느낄수있어 참 좋았어요.

그중 관객들에게 한소절 한소절 가르쳐 주면서 부르신 압록강 행진곡 부르시는 동영상 올려 봅니다.

가사가 참 살벌하지요? 다듬어 지지않은 날것 그대로의 가사,,

나라를 잃은 민족,,게다가 일본과 직접 맞서 싸우는 독립군들의 심정은 더했겠지요?

독립군들이 많이 활동했던 만주벌판,,, 지리적으로 북한과 가깝지요.

분단이 되고 서로 왕래가 없으면서 언어 표현도 많이 달라졌는데, 북한 언어에는 많이 남아있구나 싶었습니다.

요즘 우리 정서에는 생경하게 들리지만 함께 배워 불렀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1 12.8국립박물관 극장 용,대장경 서창악/마음을 다독이는 노래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2.09 156
120 생일 축하드려요~~ [3] 파란하늘 2018.12.01 135
119 12월 첫날에 맞으신 안치환님 생일 진심으로 축하 드려요. [1]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2.01 179
118 20181208(토)_국립중앙박물관_17:00시 [1] file 산국화 2018.11.26 165
» 11.17 덕성 아트홀 항일 음악회/같이 불러보는 압록강 행진곡 [2] 아름다운날들 2018.11.23 189
116 연말 공연... [2] 나소금인형 2018.11.19 200
115 2018 항일 음악회 2018.11.17.19시30분// 2018.11.20.19시30분 [2] 아름다운날들 2018.11.15 161
114 안치환님의 오래된 카셋테잎 [4] file 노라 2018.11.12 185
113 아저씨 음악은 언제나...옳다.. 삶의 희망과 힐링 그 자체 예용~ [3] file 묭이 2018.11.11 193
112 힐링이 되었던 안치환님의 무대들... [2] file 노라 2018.11.05 201
111 11.1강동 아트센터/노란 조명속 빛나던 안치환님, 그 노래들~ [10]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1.03 366
110 가을을 품은.. 안치환님.. [1] infree 2018.11.02 141
109 안치환님의 '잊혀진 계절' [1] file 노라 2018.10.31 187
108 10.27수성 아트피아/언제나 행복한 공연 여행길 [2]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30 223
107 가을 은행나무 아래서... [3] hush 2018.10.23 218
106 가을 은행나무 아래서...그리고 탬버린(군산) [6] 노라 2018.10.21 232
105 10.20 군산/가을 은행나무 아래서/오래 기억될 가을날의 추억~~~~ [6]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21 316
104 11.1 강동 아트센타 목요예술무대 /안치환 콘서트-가을을 품다.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15 226
103 10.27(토) 17:00 대구, 시노래콘서트 [1] file 지구다음 2018.10.10 173
102 10.7 여섯번째 세종 축제/가을날 호수에 내려앉은 바람의 영혼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09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