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환과의 초우(初遇)

우지아 2018.09.06 04:25 조회 수 : 238

3년전 어느 가을날..

서귀포예술의전당 개관1주년기념으로 장필순, 동물원, 안치환 등이 출연하는 7080콘서트가 있었다.

학창시절 동물원 노래를 좋아했던 추억을 되살리며 콘서트를 갔다.

안치환이란 가수는 대학시절 이름 석자의 유명세는 알았지만, 정작 노래도 잘 몰랐고 콘서트도 가본 적이 없다.

나는 그 시절 민중가요에 대한 반감이 강했다. 노래는 그저 노래로서만 감상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그런데 그날 나는 충격에 빠졌다, 안치환의 라이브는 내 온몸과 정신을 혼미하게 했고,

가수 안치환이 아닌 애인 안치환으로 그 순간 나를 돌처럼 정지시켜 버렸다.

그 열정적이면서 남성적인 힘있는 목소리와 호소력,그리고 몸짓..

젊은 시절 안치환을 만나지 못했던 것이 갑자기 젊은 시절을 잃어버린 느낌이었다...

 

괜한 미안함과 수줍음으로..차라리, 2층의 먼발치에서 안치환을 만나게 된 것에 혼자서 다행이라 위안했다.

중년의 나이에 만난 안치환은 인생의 고비고비를 넘긴 후였다. 그래서 더 소중하고 깊이있는 첫 콘서트였다.

 

80년대 민중가요를 이런 멎진 안치환이 불러주었기에 우리 젊은이들이 더 뜻을 모을 수 있지 않았을까.

아마, 내가 젊은 시절 안치환을 알았더라면, 진정 민중운동에 몸바쳤을 것 같다.

 

언제일지 모를 두번째 콘서트를 희망하며.. 2층 구석자리에서 수줍게 듣고 싶은 노래..

사랑하게 되면 훨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3 아저씨 음악은 언제나...옳다.. 삶의 희망과 힐링 그 자체 예용~ [3] file 묭이 2018.11.11 241
112 힐링이 되었던 안치환님의 무대들... [2] file 노라 2018.11.05 242
111 11.1강동 아트센터/노란 조명속 빛나던 안치환님, 그 노래들~ [10]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1.03 495
110 가을을 품은.. 안치환님.. [1] infree 2018.11.02 172
109 안치환님의 '잊혀진 계절' [1] file 노라 2018.10.31 228
108 10.27수성 아트피아/언제나 행복한 공연 여행길 [2]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30 267
107 가을 은행나무 아래서... [3] hush 2018.10.23 235
106 가을 은행나무 아래서...그리고 탬버린(군산) [6] 노라 2018.10.21 248
105 10.20 군산/가을 은행나무 아래서/오래 기억될 가을날의 추억~~~~ [6]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21 358
104 11.1 강동 아트센타 목요예술무대 /안치환 콘서트-가을을 품다.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15 248
103 10.27(토) 17:00 대구, 시노래콘서트 [1] file 지구다음 2018.10.10 188
102 10.7 여섯번째 세종 축제/가을날 호수에 내려앉은 바람의 영혼 file 아름다운날들 2018.10.09 258
101 10.4 남북 공동선언 11주년 기념행사, 평양 잘 다녀오세요. 안치환님 ♡ 아름다운날들 2018.10.03 282
100 10월~~가을입니다 [1] 파란하늘 2018.10.01 267
99 10.20(토) 17:00 군산,시노래콘서트~ file 지구다음 2018.09.20 258
98 마른잎 다시 살아나/문익환 통일의 집 [2] 아름다운날들 2018.09.15 303
» 안치환과의 초우(初遇) 우지아 2018.09.06 238
96 8월의 크리스마스를 보내며.. file 우지아 2018.08.31 159
95 어제는 광복! 오늘은 말복! 우지아 2018.08.16 139
94 8.15 광복기념 음악회/안양 병목안 시민공원 [1] 아름다운날들 2018.08.14 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