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환
로그인   회원가입

음반을 신청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립니다.
음반 배송시 분실 상황이 잦은 관계로 앞으로는 일반 택배를 이용해서 전달 해드리고자 합니다.
택배비가 건당 4,000원인 관계로 판매자와 구매자가 반반씩 부담을 했으면 합니다. 향후에는 구매금액 + 2,000원을 포함하여 입금 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상품명

8집 '외침!!-Clamour

상품코드 490
판매가 0
배송비
구매수량
원 합계

2001년 7집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앨범.
그 누구도 한국 대중가요에서 다루지 않았던 아픔을 과감하게 노래하며, 오직 한 길만을 걸어온 한 뮤지션의 시대를 바라보는, 더더욱 깊어진 혜안을 느낄 수 있는 완성도 높은 수작이다. 어쿠스틱 기타 사운드를 중심으로, 거친 선을 그리며 펴져가는 수묵화 같은 사운드를 맛볼 수 있다.

 

 

>> Epilog

 “가깝게 지내는 연예인이 누구예요?”
“글쎄… 난 연예인이 아니라서 주변에 가까운 연예인이 없는데… ”
- 어느 기자와의 대화

⋟ “요즘 치환씨 음반 믹싱중이라면서요. 노래 어때요?”
“아! 예… 좀 과격하죠. (웃음)”
“좀 편안하고 대중적인 노래 좀 하지… ”
- 어느 대중가요 평론가와 임기사와의 대화

⋟ “형! 이상하지… 왜 난 나이가 들수록 노래 색깔이 강해지지?”
“그건 다행스러운 일야. 아직도 너의 시선이 그 곳에 머문다는 것은…”
- 어느 음악선배와의 대화

⋟ “홈피에 실린 안티 글 때문에 속상하시죠?”
“아니요… 적이 없는 삶은 올바른 삶이 아니에요. 너무 심심하잖아요.(웃음)”
-무대 뒤에서 어느 팬과의 대화

⋟ “…감사합니다. 요즘 대중가요 시장이 어렵다지만 그것은 그 누구의 책임도 아닌 바로 대중가요 종사자들의 책임입니다. Entertainer가 되려는 자들은 쌓여있지만 진정한 Artist가 되려는 자는 많지 않습니다. 시대는 Artist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시대는 Artist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 저도 곧 음반이 나옵니다. (웃음) 음반이 나오면 인터넷으로 많이 들어보시고 괜찮다 싶으면, 살만하면 사세요.
- 공연 중 나의 솔직한 멘트

새 음반을 내면서 문득 떠오르는 단상들입니다. 이제 타협의 시대는 끝났습니다.

2004. 5월의 끝자락 기차 안에서...
 

 

 

  •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 등록된 상품문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