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환
로그인   회원가입

음반을 신청하시는 분들께 알려드립니다.
음반 배송시 분실 상황이 잦은 관계로 앞으로는 일반 택배를 이용해서 전달 해드리고자 합니다.
택배비가 건당 4,000원인 관계로 판매자와 구매자가 반반씩 부담을 했으면 합니다. 향후에는 구매금액 + 2,000원을 포함하여 입금 해주시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상품명

1+2집

상품코드 485
판매가 0
배송비 2000
구매수량
원 합계

1+2집

 

그가 1,2집을 만들 당시만 해도 녹음, 세션, 편곡 등의 음반 제작 메카니즘을 잘 몰랐다고 한다. 거기다가 그의 말에 따르면 ‘하이에나’ 같았던 제작자를 만나서 인세도 제대로 못 받았다고 한다. 그래서 3집 출시 후 대중 가요 가수로 어느 정도 인지도를 획득한 그는 1집과 2집에 수록된 노래들을 다시 녹음을 하였다. 그의 초기 대표작인 <그 곳으로>, <저 창살에 햇살이>, < 솔아! 푸르른 솔아> 그리고 대개 그의 콘서트 대미를 장식하는 <광야에서>가 조동익 밴드의 세션으로 다시 녹음된 이 음반은 자료적인 가치로서도 중요한 음반이다.
< 대중음악/문화 비평 웹진 “가슴” 편집장 박준흠 1998>
 

 

>> Epilog

 

늦은 밤, 고향의 어느 술집에서 오랜만에 만난 어느 후배의 말 ‘형의 노래는 닫혀있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는 말… 나의 노래는 닫혀 있었는가? 첫 발을 너무 무겁게 디딘 것은 아닐까? 지금도 나의 발걸음은 무겁다.
시간이 흐르고 있다. 세상도 변했다고들 한다. 그 속에서 많은 사람들이 떠났다. 그리고 남았다. 여기 항상 마음의 부담으로 자리했던 1,2집을 다시 부른다. 다시 부르며 지나간 시대의 많은 이름들과 얼굴들이 떠올랐다. … 내 사는 동안 기억할 것이다.
이 음반을 함께 만들어 주신 편곡자, 연주자, 가수 그리고 녹음 기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드러나지 않지만 나에게 애정을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하늘나라의 태호에게…
바친다. 94년 2월

  • 등록된 상품평이 없습니다
  • 등록된 상품문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