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치환과의 초우(初遇)

우지아 2018.09.06 04:25 조회 수 : 463

3년전 어느 가을날..

서귀포예술의전당 개관1주년기념으로 장필순, 동물원, 안치환 등이 출연하는 7080콘서트가 있었다.

학창시절 동물원 노래를 좋아했던 추억을 되살리며 콘서트를 갔다.

안치환이란 가수는 대학시절 이름 석자의 유명세는 알았지만, 정작 노래도 잘 몰랐고 콘서트도 가본 적이 없다.

나는 그 시절 민중가요에 대한 반감이 강했다. 노래는 그저 노래로서만 감상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아…그런데 그날 나는 충격에 빠졌다, 안치환의 라이브는 내 온몸과 정신을 혼미하게 했고,

가수 안치환이 아닌 애인 안치환으로 그 순간 나를 돌처럼 정지시켜 버렸다.

그 열정적이면서 남성적인 힘있는 목소리와 호소력,그리고 몸짓..

젊은 시절 안치환을 만나지 못했던 것이 갑자기 젊은 시절을 잃어버린 느낌이었다...

 

괜한 미안함과 수줍음으로..차라리, 2층의 먼발치에서 안치환을 만나게 된 것에 혼자서 다행이라 위안했다.

중년의 나이에 만난 안치환은 인생의 고비고비를 넘긴 후였다. 그래서 더 소중하고 깊이있는 첫 콘서트였다.

 

80년대 민중가요를 이런 멎진 안치환이 불러주었기에 우리 젊은이들이 더 뜻을 모을 수 있지 않았을까.

아마, 내가 젊은 시절 안치환을 알았더라면, 진정 민중운동에 몸바쳤을 것 같다.

 

언제일지 모를 두번째 콘서트를 희망하며.. 2층 구석자리에서 수줍게 듣고 싶은 노래..

사랑하게 되면 훨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5 제주4.3 70주년 뮤직토크콘서트 [1] file 지구다음 2018.03.15 723
124 10.4 남북 공동선언 11주년 기념행사, 평양 잘 다녀오세요. 안치환님 ♡ 아름다운날들 2018.10.03 723
123 13년만의 고백/ 기타 연주,,, 멋진 퍼포먼스,,,그리고 하트 [2] 아름다운날들 2019.05.03 720
122 선물입니다^^ [1] 파우치 2017.12.24 719
121 조금은 아쉬움도.......... 녹동리 2017.09.27 714
120 20181208(토)_국립중앙박물관_17:00시 [1] file 산국화 2018.11.26 704
119 안치환님의 오래된 카셋테잎 [4] file 노라 2018.11.12 698
118 거창 소중한 시간들이였네요.... 묭이 2018.02.02 696
117 부산 영도 흰여울 절영 산책로 버스킹//함께 걷는 길~~^^ [4] file 아름다운날들 2019.06.02 693
116 2018.4.12 창원 성산 아트홀 통해야 콘서트 [6] file 아름다운날들 2018.04.13 685
115 평화가 허락해준 소풍 in 매향리 [4] 아름다운날들 2017.10.15 675
114 5.10 울산 봄꽃 대향연/신곡의 감동- 빨간 스카프를 맨 여자 [4] file 아름다운날들 2018.05.14 672
113 생태관광 페스티벌...^^ [2] file 빗소리 2017.11.18 664
112 새해 첫날~ [4] 지구다음 2018.01.01 663
111 철망 앞에서/4.28 고양 꽃 박람회 [3] 아름다운날들 2018.05.01 655
110 안치환님, 생일 축하드려요~행복하세요~*^^* [2] file 하늘바당 2017.12.11 654
109 12집 앨범의 기쁜 소식 축하드립니다^^ 모란 2018.05.12 651
108 12집 "53"을 들으며‥ 파란하늘 2018.05.14 638
107 새 앨범 소식에 더 기분 좋아진 주말입니다^^ 오늘이좋다! 2018.05.11 638
106 story방은 안치환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공간입니다. [2] 참꽃 2017.09.21 635